친구할까요?
사랑과 이별
사랑과 전쟁
결혼을 앞두고
실시간토크
시시콜콜수다
희노애락
연예가 수다
싱글 모여라
솔로탈출
남편.남자친구
직장생활 필살기
시댁.친정 이야기
10대의 고민
20대의 발언
30대의 나눔
40대의 공감
50/60대 청춘
뉴스/이슈
계획임신
임신과 피임
불임/유산 이겨내요
태몽 톡
태교에서 출산
산후관리
영아키우기
유아키우기
모유/분유
유아식
놀이와 교육
육아상식
아이건강
백일/돌잔치 자료실
육아 갤러리
아이와 나들이
육아 업체정보
육아가이드
웨딩정보
스킨케어/메이크업
다이어트
상견례
예식장
드레스/예복
스튜디오
헤어/메이크업/뷰티
신혼여행
한복
침구
예물/예단
폐백/이바지
부케/꽃장식
청첩장
가전가구
웨딩이슈
웨딩/신혼 스토리
신혼집 꾸미기
웨딩 업체정보
인테리어
살림노하우
생활정보 재테크
영화/공연/책/이벤트
건강생활정보
다이어트/운동
연예인 다이어트
여행/휴식
건강한 뉴스
건강 마니아
건강 음식/식품
건강 생활상식
다이어트
몸짱 운동법

실시간토크

Home > 여성 > 토크 > 실시간토크
실시간토크
남자친구가 곧 휴가 ...조회 44006  
속옷 안갈아입는 룸메...조회 42528  
키크신 남자분들~조회 38251  
차 한잔 하실래요...조회 37257  
산부인과 갔다오면 돈...조회 28972  
출근길에서...조회 28063  
저 남친과 결별조회 27354  
안산 사시는 분 ㅎ조회 26691  
[이색 박물관] 홍삼...조회 24347  
이번주만 버팁시다!!조회 23077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대기업 연하 엄친아(?)와 소개팅한 사연

글쓴이: 쏘이  |  날짜: 2014-05-25 조회: 62
http://board.pcclear.co.kr//woman/view.php?category=TUAIJVc/SjU=&page=1&num=EBlPcxRt&stype=&search=   복사

내가 34살 때 수습사원으로 일하고 있을 무렵,

연수때 전~혀 나에게 호의적이지 않던 30살 짜리 여자동기가

갑자기 종이컵 차를 같이 마시자고 하면서 이런 제의를 하더군요.

 

"언니, 이제는 하나 포기하는 것 아시죠?

모 대기업 다니는 사촌 오빠(당시 33살)가 있는데 키가 162cm정도 되요.

키 때문에 상처를 많이 받았어요. 저를 보면 얼마나 작은 줄 아시겠죠? 키 빼놓고는 정말 다 좋아요."

 

 

바로 거절은 못하고 내가 나이가 많아서 상대편이 싫어할지 모른다고 하니까

자신도 180cm짜리 남자를 포기했다면서 방방 뜨면서  이런 말을 하더군요.

"에이~~, 둘이 잘 되는 것 아냐? 나 팔찌(주선료) 받는 것 아냐?"

 

 

;;;. 그래서 거절은 끝내 못하고 주선인이 서로의 전화번호를 알려주었는데

그 사촌오빠(소개팅 상대남)으로부터 문자가 왔는데 소개팅 날 우삼겹을 먹자고 하더군요.

그런데 내가 소고기는 못 먹는다고 해서 만나서 메뉴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드디어 소개팅 날 만났습니다.

정말 키가 크면 164정도 될 것 같았고 얼굴은 그냥 까무잡잡하고 두상은 좀 편편한 것 같기도 하더군요.

 

 

만난지 5분도 안 돼서 앚을 자리에 가는 도중 이렇게 물더군요.

"수습이 뭐던가요? ---- 내 해석 : 정규직인가요? 비정규직 인가요?

그리고 첫 장소로 피자집에 갔는데 내가 피자를 시키자니까 피자는 밥이 안되다면서

스파게티를 시키자고 하더군요.

 

그리고 정말 엄친아(?)답게 화학 음료수를 먹으면 살이 찌는 것을 염려해서인지 음료수 하나 권하지를 않고 그냥 스파게티만 먹고 있는 도중에 내가 이렇게 말문을 열었습니다.

 

 

나:  "내가 어렸을 때는 25살만 되도 엄청 나이들었다고 느꼈는데, 지금은"

상대남:  (도중에 말을 끊고)"나이는 별로 안 많아 보이는데, (이어서 내 나이가 많다라는 걸 말하려는 듯이 보였음)"

나:  아니 내 말은 20대 초중반!

상대남 : (울화가 치민다는 듯이) 나이 듣고 깜짝 놀랐네. 연하를 만나면 부담을 느끼고,

연상을 만나면 안정을 느껴야지!

 

 

당황해서 키를 지적할까 하다가 그말은 차마 못하고

나는 이제까지 연상은 사겨본적이 없고 연하나 동갑만 사귀어봤다는 말을 했는데

실언이었던 것 같네요..

 

정말 각자 계산하고 집에 갈까 하다가 상대편이 계산할 데까지 기다렸다가

커피숍에 가서 내가 계산을 하고 자리에 앉았는데 저의 오판이었던 것 같네요.

 

 

나에게 묻더군요.

상대남 : 사촌동생이 나에 대해서 무슨 말을 했나요?

나 : 그냥 착하다고 했는데요.(딱히 할 말 없었음)

상대남: (깜짝 놀라는 표정....)

나 : (별로 할말이 없어서) 지금 대리(직함)세요?

상대남 : 네.

나: (별로 대수롭지 않다는 듯이) 아~ 그러세요!

상대남:(또 깜짝 놀라는 표정...) ..(왤까?)

 

 

 

이렇게 헤어졌는데 집에 와서 하루 지나고 생각하니까 너무 기분이 안좋은 겁니다.

그래서 이렇게 장문의 문자를 보냈습니다.

 

" 키가 162cm정도 된다는 말 들었을때 나도 깜짝 놀랐어요.

나이 들어서 너무 고고한 것 같고 너무 외모를 따지는 것 같아서 거절 못했던 것 뿐입니다.

(이하 나의 페미님즘(?)이론)

오해 풀고 좋은 인연 만나세요!"

 

 

또 하나 정말 화가 났던것이 주선인이라는 사람이 동네방네

특히 남자들을 대상으로 내 욕을 하고 다니는 것을 느꼈던 것입니다.

 

 

자기 기준에 안 맞는 여자가 나와서 자기한테 굽실거리지 않는다고 화를 내는 것이 옳다면,

자기 기준에 안 맞는 남자한테 그런말을 듣는 여자 심정은 어떻겠습니까?

 

 

나이로 여자 하등품 취급하는 것이 남자의 특권이니까 나이는 제외한다고 하고,

여자가 남자의 직업,또는 재산가지고 그 비슷한 말을 한다면 남자들 반응이 어떨까요?

 

 

나도 키가 작고(그래도 남자키로 환산하면 그보다는 클 듯~),

 정말 선천적으로 타고 나는 키가지고 그런 말 하기 싫었습니다.

 

 

이건 벌써 몇 년 지난 이이기이지만,

이제 그 직장을 떠났기에 맘이 좀 편해져서 지금이라도 한 번 써봅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총 게시글 2,733
No.제목글쓴이작성일조회
273314년전 그일 포레스트14-05-29339
2732전화 자주하는 미혼친구 이해되시나요?초록나무14-05-29242
2731돈 몇푼 아끼려다 낭패봤어요로사14-05-29166
273020년된 친구를 잃었어요..ㅠ 하레14-05-29126
2729뻔뻔해지고 싶다 츠키나14-05-2967
2728살아갈려면 독종이 되야 하나요? ㅠㅠ 큐트천사14-05-2926
2727공사소음보상받아보신분 없나요미야14-05-2816
2726아버지 채무 고민있어요 클로버14-05-2843
2725우리아가 사진.. 허브14-05-2892
2724교회는 크고 주차장은 작고 공무원은 말안듣고 사탕소녀14-05-2834
2723결혼?현실맞네요 하얀세상14-05-2863
2722어느 중장비 기사의 아픔을 알아주세요 아카시아14-05-2865
2721친엄마의 발작적인윈디14-05-25127
2720대기업 연하 엄친아(?)와 소개팅한 사연쏘이14-05-2562
2719행복해져도 될까요베일14-05-2325

검색

 동성애자 파트너 구함
 연상녀와 자고싶은데 ...
 이혼녀 바람님 저랑...
 대전에 사는 연상녀 ...
 저랑 만나서 키스라도...
 연상녀와 자고싶은데 ...
 남자에요??
 위로해주고 싶어요
 혼자가 싫어
 좋은 친구 해여
무료문자
10대성폭행논란 충격경악 동거녀...
'남격 꿀포츠' 김성록, 200...
ex-된장녀 인간되어 가다
동물병원 갔다온지 2시간만에 발...

뿌릴수록 살아나는 바디라인 '바디 코르셋 선 스프레이'뿌릴수록 살아...
뿌릴수록 바디라인이 살아난다. 리얼 내추럴 코스메틱 ...
30 days 워터프루프 마스카라 #1130 days...
수많은 마스카라 중 어떤 것을 사야하나, 어떤 것이 ...
103kg에서 51kg으로.. 권미진 다이어트 화제103kg에서...
개그우먼 권미진이 다이어트 성공 전도사로 바쁘게 생활...
휴가철 앞두고 메르스 주의보..機內 안전할까휴가철 앞두고...
외국여행이 잦은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치사율이 30%...
하루동안 열지 않기